top of page

포드, UAW 파업으로 400명 해고 발표


400명
포드 노동자 해고

지난달에도 회사는 웨인에 있는 미시간 조립 공장에서 직원 약 600명을 임시 해고를 했습니다 .


가장 최근에 포드는 시카고 스탬핑과 리마 엔진 공장에서 약 330명을 해고 했습니다.


자동차 제조사는 리보니아 변속기 공장의 근로자 350명과 스털링 액슬 공장의 근로자 50명에게 10월 5일 목요일부터 직장에 복귀하지 말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포드는 성명을 통해 "이것은 직장폐쇄가 아니다.이번 해고는 시카고 조립공장 파업의 결과다. 왜냐하면 이 두 시설은 일반적으로 시카고 조립공장으로 배송되는 부품의 생산을 줄여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해고는 포드가 UAW에 일곱번째 제안을 제시한지 하루만에 이루어 졌으며 이를 "가장 강력한" 제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제안된 합의는 2028년 4월 30일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포드는 수요일 밝혔습니다.회사는 이 제안에 "전례없는 임금 개선(직원을 미국 전체 일자리, 시급 및 급여 기준 상위 25%에 속하게 함)과 혜택, 모든 UAW 공장에 대한 제품 약속 및 고용 보장"이 포함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Commentaires


Les commentaires ont été désactivés.
bottom of page